핀페시아 : 좋은 사람, 나쁜 사람, 못생긴 사람

탈모치료제인 프로페시아 원료인 피나스테리드가 상당한 우울증이나 막막한 선택야기 논란이 재차 제기됐다.

image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프로페시아 부작용과 관련해 뉴욕 연방법원에 제기된 소송 관련 자료를 입수해 이같이 알렸다. 프로페시아 제조사인 미국 머크社가 우울증 등의 부작용 우려가 있음에도 이를 숨겼다는 것이다. 의학계에서 프로페시아의 원재료인 피나스테리드를 복용할 경우 최악의 선택 및 우울감 위험이 높다는 공부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지만 FDA는 위험한 선택과 관련한 경고 문구를 의무화하지 않았다.

반면 유럽과 캐나다의 보건 당국은 탈모치료제에 ‘막막한 선택에 대한 충동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하도록 지시했다. 로이터의 말을 빌리면 머크는 2009년부터 탈모약 복용 후 상당한 우울증을 앓았다는 보고를 200건 이상 응시했지만 보고 사례가 많지 않고 구체적이지 않다고 보고 후속 조처를 하지 않았다. 또 우울한 선택과 관련한 http://www.thefreedictionary.com/핀페시아 내용을 약제 라벨에 추가하지 않도록 FDA를 설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FDA는 2011년 프로페시아나 복제약을 먹은 뒤 100명 이상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보고를 접수했지만, ‘막막한 선택을 한 비율이 자연 발생적 비율보다 적다’는 머크사의 주장을 받아들여 문구 삽입을 의무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머크사는 성명을 통해 “프로페시아와 위험한 선택의 상관관계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밝혀졌습니다.

국내 MSD 관계자 역시 ""국내에서는 ‘피나스테리드 1mg을 투여한 병자에서 우울한 기분, 우울증이 보고됐고 이뤄져야2는 적은 건수로 핀페시아 후기 자살생각을 함유한 기분변형이 보고됐다’는 경고 문구가 표기돼 있다""면서도 ""대한모발학회 등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프로페시아가 우울감이나 막막한 선택과 직접적 연관성은 없다는 의견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여성형 탈모치료제 시장 덩치는 약 200억원에 달한다. 식약처의 승인을 받은 탈모 치료약은 피나스테리드 계열과 두타스테리드 계열 다섯 가지뿐이며 대다수가 프로페시아를 배합한 피나스테리드 약제를 처방받고 있다.